'불청'이연수·최성국·박선영 삼각관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연수·최성국·박선영. /사진=불타는청춘 방송캡처
이연수·최성국·박선영. /사진=불타는청춘 방송캡처

이연수, 최성국, 박선영의 묘한 삼각관계가 눈길을 끌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화도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선영과 이연수는 몇 달만에 만나 반가움을 나눴다. 하지만 이내 두 사람은 어색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연수는 그동안 최성국 관련 박선영에게 질투심을 느꼈다며 "미안하다. 내가 질투했다"고 털어놨다.

최성국과 이연수와 박선영은 묘한 삼각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박선영은 최성국이 나타나자 "너 오길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고, 이연수 역시 "미국 부부 담판짓자"고 선언했다. 이에 당황하던 최성국은 "우린 개띠 친구들이다. 편한 사이다"라고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민족의 역사를 간직한 땅 강화도를 찾은 세 사람은 이후 역사 기행을 떠나게 됐다. 여행 후 식사를 하던 이연수는 "최성국과 '미국 부부' 콘셉트로 나와서 그런지, 박선영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보면 '저것들 뭐지?' 이런 마음이 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