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유시민 맹비난 "검찰을 증거나 조작하는 범죄집단 취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검찰을 증거 조작하는 범죄집단 취급한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2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 이사장이 형법을 아예 새로 쓰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증거인멸 시도가 검찰의 장난으로부터 증거 보존하기 위한 조치였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세상에 듣도보도 못한 궤변”이라며 “대한민국 검찰을 증거나 조작하는 범죄집단 취급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조국 부부가 증거인멸을 시도하지 않았다면 검찰은 압수수색해도 컴퓨터 복제만 해간다. 하드디스크를 가져가지 않기 때문에 검찰의 증거조작을 막기 위해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는 건 애당초 성립할 수 없다”며 “오히려 조국 부부가 하드 교체하면서 이제는 증거인멸 증거품이 된 격, 자승자박”이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유 이사장은 정 교수에 대한 검찰의 기소가 증거 없이 이뤄졌다며 검찰의 허위 공문서 작성이라던데 당장 검찰 고발하길 바란다”며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 교수를 두고 약자라고 말하고 유 이사장이 왜 이렇게까지 됐는지 측은하다. 제발 정신줄 단단히 붙들고 살자”고 부연했다.

이는 앞서 유 이사장이 전날(24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시즌 2 라이브 알라뷰’ 첫 방송에서 “(검찰이) 기소 당시 성명 불상의 공범과 함께 직인을 찍었다고 했고, (이후엔) 컴퓨터상에서 (표창장을) 만들었다고 공소장을 변경할 것이라고 했다”며 “입증 증거도 없이 급하게 냈으면 공문서 허위작성 아닌가”라는 발언에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유 이사장은 방송을 통해 “검찰이 피의사실을 흘리고 여론재판을 하고 대국민 심리전을 하는 와중에 시민 정경심은 약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유능하고 원칙과 정도를 지키는 검사다운 검사라고 생각했는데 검사로서 정도를 벗어나 정치에 뛰어들었다” 등을 주장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