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패션쇼논란, "정신병원 연상케 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찌 패션쇼논란. /사진=구찌 공식 인스타그램
구찌 패션쇼논란. /사진=구찌 공식 인스타그램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가 패션쇼에 정신질환자를 연상케 하는 모델을 세웠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한 모델이 ‘정신 건강은 패션이 아니다’는 문구로 무대에서 직접 항의하기도 했다.

2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전날 구찌는 밀라노에서 열린 '2020 SS(봄·여름) 패션쇼'에서 모델들에게 '구속복'같은 스타일의 흰색 의상을 입혔다. 구속복은 정신병원에서 폭력성이 짙은 환자를 제압하기 위해 입히는 옷이다.

이날 쇼에서 항의 메시지를 써보인 모델은 아이샤 탄 존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성명에서 "우울증, 불안, 조울증, 정신분열증 등의 영향을 받은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들뿐 아니라 나 자신도 정신적 건강과의 투쟁을 경험한 아티스트와 모델로서, 구찌같은 주요 패션 기업이 이 (정신병원) 이미지를 순식간에 사라지는 패션쇼의 순간을 위한 콘셉트로 쓰는 것은 상처가 되고 둔감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찌가 마치 공장의 고깃덩어리처럼 컨베이어 벨트에서 모델들이 나오게 하고 정신병 환자들을 암시하는 구속복과 (그밖의) 의상 이미지를 사용한 것은 악취미"라고 성토했다. 

이어 "의상을 팔기 위해 (정신병과) 투쟁하는 이들을 소품으로 쓴 것은 천박하고 상상력 부족을 보여주며 세계 수백만 사람들에게 불쾌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구찌 측은 인스타그램에 이 패션쇼의 이미지들을 다수 게시하면서 정신병원 의상이라는 용어는 쓰지 않고 '설비 기술자들의 옷'(utilitarian uniforms)이라는 표현을 썼다. 그러면서 "이 설비 기술자 옷은 (콘셉트) 서술을 위한 것일 뿐이며 고객들이 판매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텅빈 스타일(blank-styled) 옷은 "패션을 통해, 권력이 어떻게 삶에 행사되고, 자기표현이 없어지는지를 나타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구속복 같은 옷은 콜렉션의 한 부분일 뿐이며 90개의 복장 중에서 흰색 설비기술자 옷을 해독하도록 디자인된 다수의 컬러풀한 옷도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구찌의 패션이 구설수에 오른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 고객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