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빈집' 141만가구, 4년새 33% 급증… 도시 슬럼화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사진=머니투데이
사람이 살지 않고 방치된 집들이 빠르게 늘어나 사회적 손실로 이어진다는 지적이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빈집은 모두 141만9617가구로 집계됐다. 지자체 조사 기준 1년 이상 아무도 살지 않은 주택을 말한다.

연도별 빈집 수를 보면 2015년 106만8919가구에서 2016년 112만207만가구, 2017년 126만4707가구, 2018년 141만9617가구로 4년 새 32.8% 증가했다. 전년대비 증가율은 2016년 4.8%, 2017년 12.9%, 2018년 12.2%로 높아지는 추세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24만9635가구로 가장 많고 경북(13만6805가구), 경남(13만1870가구), 전남(11만8648가구), 충남(10만6443가구) 순이다.

정부는 방치된 빈집을 효율적으로 정비하기 위해 2017년 2월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을 제정, 지난해 2월 빈집 실태조사와 정비계획 선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전국 228개 지자체 가운데 빈집 실태조사를 완료한 곳은 전체의 25%로 조사됐다.

송 의원은 "빠르게 늘어나는 빈집으로 주택가의 슬럼화가 진행돼 안전사고나 범죄의 우려가 커지는 만큼 정부는 지자체의 빈집실태 조사와 정비계획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5:32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5:32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5:32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5:32 01/21
  • 금 : 56.24상승 1.0515:32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