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화웨이와 거래재개… 내용은 비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티브 몰렌코프 퀄컴 CEO. /사진=로이터
스티브 몰렌코프 퀄컴 CEO. /사진=로이터

퀄컴이 화웨이와 거래를 재개했다. 화웨이는 지난 5월 미국 정부의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오른 후 미국 국적의 IT기업과 거래에 제재를 받았다.

25일 GSM아레나는 스티브 몰렌코프 퀄컴 최고경영자(CEO)의 발언을 인용해 “퀄컴이 화웨이와 거래를 재개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어떤 부품의 거래가 이뤄졌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미국 정부는 지난 5월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등록한 뒤 자국 IT기업에 화웨이와 거래를 금지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7월에는 화웨이와 사업을 지속하기를 희망하는 기업들에 특별면허를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보도에 따르면 8월말 기준 화웨이와 거래를 희망하는 미국기업 130곳이 특별면허를 신청했다.

화웨이는 자체 칩셋을 생산하고 있지만 퀄컴에 대한 의존도가 상당하다. 2018년 한해 동안 화웨이가 퀄컴과 인텔, 마이크론 등 미국 기업과 거래하는 데 사용한 금액은 110억달러(약 13조162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5:3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5:3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3 01/28
  • 금 : 55.74상승 0.4215:3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