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까지 찾아간 '보수집회'… 이국종 "환자들 앞에서 그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 /사진=경기도청 제공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 /사진=경기도청 제공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자신을 규탄하는 보수단체 집회에서 마이크를 잡고 “정말 힘들다”며 “차라리 나에 대한 징계를 요구해달라”고 말했다.

‘보수성향’ 자유대한호국단 회원 10여명은 지난 24일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정문 앞에서 ‘이국종 교수 규탄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범죄자 이재명 선처해달라며 탄원서 제출한 이국종 교수를 규탄한다”며 “어떻게 항소심 재판에서 벌금 300만원의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선처해달라고 할 수 있느냐”고 외쳤다.

이에 이 교수는 “나 때문에 시골 병원까지 내려와 다들 고생하는 것 같아 자괴감이 많이 든다”며 “동의하기 어려운 발언이 있다. 학자적 양심을 지키라고 했지만 사실 나는 욕 먹으며 일하는 말단 노동자 '의사'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해가 있는데 정치적 성향과 관계없이 평소 탄원서를 많이 쓴다. 가난한 환자가 병원비를 못 낼 때면 보건복지부 심사평가원에 맨날 탄원서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그는 “나를 규탄하는 건 괜찮은데, 환자들 앞에서 하지 말고 그냥 내게 말해달라”며 병원 앞 시위를 삼가 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나는 정말 힘들고 지긋지긋하다”며 “나에 대한 징계 요구를 하신다고 했는데 굉장히 좋은 생각이다. 병원장, 의료원장 등 나를 자르지 못해 안달 난 사람들이 많은데 이번 일로 징계를 요구하면 그걸 근거로 나를 잘라줄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앞서 이 교수는 최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항소심에서 직위상실형(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지난 19일 대법원에 제출했다.

그는 11쪽 분량의 자필로 쓴 탄원서를 통해 “이재명 지사에 대한 판결은 경기도민의 생명과 안전과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깊이 헤아려 달라”며 “그가 국민의 생명을 수호할 수 있는 많은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선처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