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곤한 이웃갈등… 싸움원인 ‘층간소음’·‘흡연’·‘주차문제’ 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웃갈등의 주요 원인이 ‘층간 소음’·‘흡연’·‘주차 문제’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이웃갈등의 주요 원인이 ‘층간 소음’·‘흡연’·‘주차 문제’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층간소음’이 이웃갈등의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25일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에 따르면 수도권에 거주하는 만 19~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현 거주지’의 문제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실내 환경’ 중에서는 ‘방음’(50.4%, 중복응답)에 대한 불만이 가장 컸다.

주택 방음 문제를 호소하는 목소리는 연령(20대 48.4%, 30대 50.8%, 40대 56%, 50대 46.4%)에 관계없이 비슷했다.

거주지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53.5%)와 빌라(51.3%), 오피스텔(50%) 거주자가 방음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했고 단독주택 거주자(29.2%)는 방음 문제로부터 상대적으로 자유로워 보였다.

이어 환기 시스템(29.5%)과 주택 규모(29.4%), 자연 채광(22.5%), 화장실(17.9%)과 관련한 불만도 많았다.

주택 주변 환경과 관련해서는 길거리 및 도로의 소음(38.5%, 중복응답)과 층간 소음(33.4%) 등 역시 ‘소음 문제’에 대한 불만이 컸다. 더불어 주차문제(35.1%)도 심각한 문제로 비쳐졌다. 거주지 유형별로는 아파트 거주자의 경우 층간 소음(36.7%)이, 단독주택 거주자는 주차 문제(44.6%)가 큰 골칫거리로 작용했다.

이밖에 통풍 및 채광(17.3%)과 쓰레기 무단투기(13.9%)도 불만이 큰 주변환경 요인으로 꼽혔다.

특히 이웃간 갈등의 주요 원인은 ‘층간 소음’과 ‘흡연’, ‘주차 문제’가 지적됐다.

응답자의 40.4%(중복응답)가 ‘층간 소음’을 꼽았으며 아파트(49.8%)와 오피스텔(52.5%)에서 많이 불거지는 갈등요소로 조사됐다.

층간 소음 내용으로는 실내 발자국 소리(49%, 중복응답)와 아이들 떠드는 소리(38.6%), 이야기 소리(25.2%)를 주로 많이 호소했다.

층간 소음 다음으로는 흡연 문제(34.2%)와 주차 문제(23.7%)로 인한 이웃 간 갈등이 지적됐다.

이밖에 고성방가(23.2%)와 반려동물(15.4%), 쓰레기 방치 및 투기(13.3%)로 인한 갈등도 적지 않았다.

아파트에서는 흡연 문제(42%), 오피스텔은 고성방가(52.5%)로 인한 다툼이 많이 발생했으며 단독주택에서는 주차 문제(33.8%)와 쓰레기 문제(41.5%)가 이웃간 갈등의 주요 원인으로 조사됐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