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모욕' 류석춘에 시민단체도 분노… 연세대에 파면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베규탄시민행동 회원들이 25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군 성노예·친일' 망언 논란을 일으킨 연세대 류석춘 교수의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아베규탄시민행동 회원들이 25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군 성노예·친일' 망언 논란을 일으킨 연세대 류석춘 교수의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강의 중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에 대해 시민단체까지 나서서 파면을 요구했다.

'아베규탄시민행동'은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는 친일 망언 류석춘을 즉각 파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베규탄시민행동'은 7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시민단체 연합체다.

이들은 "류 교수가 일제 만행을 총체적으로 부정하는 친일 망언을 자행했다"며 "일제의 침략 자체에 대한 규탄과 침략을 막아내지 못한 것에 대한 내적 반성조차 구분하지 않고 뒤섞어 우리 민족 전체를 모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제의 본질을 외면하고 본인이 '믿고 싶은 것'을 이야기하며 조선인 노동자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모욕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류 교수는 스스로 교수로서의 자격이 없음을 증명해놓고도 비겁한 변명을 하며 다른 교양 강의를 계속하겠다는 뻔뻔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연세대 당국에 류석춘을 즉각 파면하고 더이상 위안부 피해자들과 학생들에게 상처주는 행위를 중단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미경 여성연대 대표는 "연세대는 일제강점기에 적어도 일본에 반대하는 활동을 펼쳤고 민주화운동 당시 학생과 교수의 투쟁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런 학교에서 연대 정신에 위배되는 발언을 하는 교수가 있다면 당연히 파면돼야 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연세대에 재학 중인 17학번 학생도 "학교를 3년 다니면서 한마음 한뜻으로 (학생들이) 모이는 것은 처음 본다"며 "답답한 혐오발언을 듣고 싶지 않다. 학교와 학생이 힘을 모아 류 교수를 파면시키고 잘못이 뭔지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