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사, 임단협 실무교섭서 ‘생산인력 감축’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사진=뉴시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사진=뉴시스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상을 위한 2차 실무교섭에서 생산인력 감축 등에 대해 논의했다. 

25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26일까지 이틀 연속 열리는 이번 교섭에서 노조는 기본급 인상, 격려금 지원, 추가인력 채용 등을 요구했다.

르노삼성 경영진은 최근 경영상황을 설명하고 부산공장 생산량 감축에 따라 현재 60대 수준인 시간당 차량 생산량(UPH)을 다음달 7일부터 45대로 축소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1800명 수준인 르노삼성차 직원 가운데 400여명을 감축해야 한다는 게 르노삼성 경영진의 설명이다. 르노삼성은 27일까지 생산직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신청 받고 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이번 교섭에 앞서 고용안정위원회를 열고 생산량 축소에 따른 인력조정 방안 등을 논의했으나 뚜렷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