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 한일경제협회장 “한일 경제교류로 양국관계 발전 기여 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오른쪽)과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이 25일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 폐회식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한 후 기자간담회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사진=삼양그룹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오른쪽)과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이 25일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 폐회식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한 후 기자간담회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사진=삼양그룹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은 25일 “이웃나라인 한국과 일본이 경제교류를 활발하게 지속함으로써 양국관계 발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틀간의 일정을 마치고 마무리된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회의에서 한일간 정치외교는 긴장감이 있더라도 민간교류, 특히 경제교류는 활발히 지속해 글로벌시장에서 좋은 기회를 유지해야겠다는 결의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에 앞서 한일경제인들은 ▲제3국 한일협업의 지속 추진 ▲한일 양국의 고용문제·인재개발 등 양국 공통과제 해결 협력 ▲한일 경제·인재·문화 교류의 지속·확대 ▲차세대 네트워크·지방교류 활성화 등 한일의 우호적 인프라의 재구축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성공개최 협력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자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와 공동성명이 갖는 의미에 대해 김 회장은 “양국 관계가 굉장히 어려워 당초 올해 5월에 계획했던 회의가 이번에 열리게 됐다”며 “과거 양국간 정치외교 문제가 있더라도 탄탄했던 재계 간 관계가 최근 소원해진 감이 있으나 이번 회의를 통해 이틀간 머리를 맞대고 솔직한 의견교환을 통해 여러가지 좋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평가했다.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도 “한일관계가 어려운 가운데 지금까지 유지해온 양호한 경제관계가 무너져선 안된다는 생각에 회의를 개최하게 됐다”며 “지난해보다 많은 300여명의 참가자들이 50년간 축적해온 양국 재계 간 신뢰 바탕으로 솔직하고 진지한 태도로 회의에 임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일경제협회는 경제, 문화, 인적 교류를 어떤 상황이 도래하더라도 지속할 것”이라며 “그런 내용을 이번 공동성명에 담았고 한일관계 개선에 기여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으로의 양국관계 전망에 대해선 김 회장은 “글로벌 경제가 요동치고 있는데 한일 교류를 계속해 나간다면 미래가 밝지 않겠나”라고 예상했다.

이번 회의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에 대해선 “회의 참가자들이 가장 많이 한 말이 한국과 일본은 이웃이라는 것”이라며 “이웃과 조금 트러블이 있다고 해서 이사를 가야 하는 건 아니지 않냐”고 지속적인 교류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사사키 회장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잠깐 뵐 기회가 있었는데 한일경제협회 활동에 높은 평가를 하면서 경제, 문화, 인적 교류를 유지하고 제3국 협업 확대 등에도 노력해 달라는 말을 하셨다”며 “한국 정부 관계자가 한일경제협회 활동을 지지해 줘서 정말 기뻤다”고 소회했다.

한국에 퍼지고 있는 일본 불매운동에 대해선 두 회장 모두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 회장은 “법을 지키고 공정한 경쟁으로 이익을 창출해 사회에 환원하고 국가발전에 기여하는 게 경제인들의 활동이듯이 소비자들은 좋은 품질의 상품을 좋은 가격에 사서 영위하는 게 맞지 않나”라며 “불매운동이 매우 안타깝고 소비자들이 넓은 아량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사키 회장도 “한국에 진출한 일본기업이 타격을 받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특히 우려하는 건 최근 1~2개월간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관광객이 급감했다는 점”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일본 지자체와 관광산업에 큰 데미지를 입고 있다”며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많았고 좋은 경험을 갖고 돌아간 것으로 아는데 지금 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전했다.

한편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사사키 회장은 “일본 기업 입장에서는 다른 아시아국가와 똑같은 수출절차를 밟고 있는 것”이라면서 “한국 고객이 주문을 하면 계약조건에 따라 납기대로 이행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으며 한국 고객에게 절대 불편을 끼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78.11하락 44.4512:19 01/28
  • 코스닥 : 966.52하락 19.412:19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19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19 01/28
  • 금 : 55.74상승 0.4212:19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