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직원 1000여명 태풍피해 복구 구슬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 전남 영암의 한 감나무 농가 태풍피해 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농어촌공사 직원들 /사진제공=농어촌공사
25일 전남 영암의 한 감나무 농가 태풍피해 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농어촌공사 직원들 /사진제공=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 직원들이 25일 태풍 타파 피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이종옥 부사장을 비롯한 본사와 영암지사 직원 50여명이 영암군 도포면 감 재배농가에서 낙과를 수거하고 쓰러진 감나무를 세우는 작업을 했다.

농어촌공사에서는 태풍이 지나간 23일부터 각 지역 본부와 지사 직원 1080명이 벼 피해지역과 과수농가, 밭작물 피해 농가를 중심으로 복구 작업을 돕고 있다.
농어촌공사 남원지사 직원들이 쓰러진 벼를 세우고 있다./사진제공=농어촌공사
농어촌공사 남원지사 직원들이 쓰러진 벼를 세우고 있다./사진제공=농어촌공사
잇따른 태풍 모두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한 탓에 농가에서는 벼가 쓰러지고 낙과가 발생하거나 과수목이 흔들리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

실제 피해농가에서는 "이번 달에만 벌써 두 번이나 큰 태풍이 지나다 보니 피해도 크지만, 복구할 일손이 모자라 손 쓸 방법이 없어 더 애가 탄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김인식 사장은 "본격적인 수확기를 앞두고 태풍 피해를 입은농가의 시름과 고충 해소를 위해, 공사 인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농가 피해복구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주=홍기철
나주=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