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하태경 의원에 법정 대응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 아들인 문준용씨 페이스북. /사진=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 아들인 문준용씨 페이스북. /사진=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씨가 이번엔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을 향해 '심각한 악행'을 저질렀다며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문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하태경 의원이 제 관련 수사자료 공개 판결을 받았다며, 마치 대단한 음모를 밝혀낼 것처럼 큰 소리 치고 있다"며 '하태경 "대법원 '문준용 특혜채용 수사자료 공개' 판결"'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했다.

이어 문씨는 "문무일 검찰이 제 수사 자료를 감추려 했다는 억지 주장까지 한다"며 "하지만 하 의원이 받았다는 정보공개 판결은 저 또한 찬성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문씨는 "검찰의 정보공개 거부는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검찰의 판단이라고 한다"며 "그래서 검찰은 이 건 이외에도 대부분의 수사 자료 공개를 하지 않는다고 한다. 저는 정보공개 거부를 검찰에게 요구한 적 없으며, 누군가의 지시가 있었다는 하 의원 주장은 억측"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이러한 방침으로 인해 저 또한 어려움을 겪는 중이라는 사실을 알린다"며 "저 또한 저와 관련된 수사자료를 요구하였습니다만, 검찰은 사건을 고소한 당사자인 저에게까지 정보공개를 거부하고 있다. 이에 저는 하 의원이 한 것과 같이 검찰에게 정보공개를 위한 행정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문씨는 또다른 글을 통해서는 "하태경 의원은 지난 대선 기간, 국회의원의 권력을 악용하여 짜깁기한 문서로 저에게 누명을 씌운 바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하 의원은 제가 2007년에 미국 파슨스스쿨에 합격했다는 것이 허위라는 주장을 아직까지 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 근거를 얻기 위해 이번 수사자료 공개 소송을 벌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문제의 '2007년 파슨스스쿨 합격'은 "명백한 진실"이라며 "거기다 충격적이게도, 하 의원은 그 근거를 이미 대선 당시 가지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문씨는 2007년 파슨스스쿨 합격 사실을 한국고용정보원 재직 당시 휴직 신청서에 기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하 의원은 2017년 대선 당시 기자회견(4.11)에서 이 내용을 숨기고 다른 내용만 언론에 공개했다는 것이 문씨의 주장이다.

그는 "공공기관의 모든 문서를 입수할 수 있는 국회의원의 권력을, 그 문서를 짜깁기하여 아무 잘못 없는 사람을 공격하는 데에 악용한 것"이라며 "이것이 심각한 악행이라 생각하며, 이에 대한 책임을 묻기위해 민사 소송을 진행 중임을 알린다"고 말했다.

한편,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법원이 어제 문준용 씨의 특혜채용 수사자료를 공개하라고 판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사자료를 공개하라는 법원의 최종 판결에 따라 최대한 빨리 검찰로부터 해당 자료를 받아내 즉시 공개하겠다"며 "자료가 공개되면 검찰이 당시 특혜 수사를 했는지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