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유튜브 자막 논란… "명품들면 된장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예슬. /사진=한예슬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한예슬. /사진=한예슬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예슬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에 부적절한 자막이 담긴 영상을 게재돼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달 30일 한예슬은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드디어 한예슬 옷장 공개?! Packing for travel"이란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한예슬은 드레스룸에서 여러 아이템에 대해 소개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한예슬은 원피스를 소개하면서 "짧은 치마를 입을 땐 항상 속바지를 입어 달라"며 "속옷과 같은 색깔이 아닌 검은색, 속바지가 누드톤이면 그냥 살 같지 않냐"고 말했다.

문제는 자막이었다. 이때 자막으로 '속바지 홍보대사?','갑자기' 등의 문구와 함께 코피를 터뜨리는 캐릭터의 모습이 등장했다.

이어 한예슬이 "나의 '최애'다. 언니가 또 모델이었잖아"라고 말하며 자신이 모델이었던 명품 브랜드 제품을 소개하는 장면에서는 "오늘 저녁 된장찌개?"라는 문구가 등장했다.

또 한예슬이 "화이트로 포인트를 주면 예쁠 것 같다"며 신발을 소개하자 '식당 아주머니 장화 느낌'이라는 자막을 넣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명품 들면 다 된장녀냐", "코피가 웬 말", "이해할 수 없는 자막", "편집자 생각이 궁금하다", "무시하는 건가", "편집자 교체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논란이 커지자 편집 담당자는 해당 동영상 댓글을 통해 "보시기에 부적절하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 자막과 멘트를 삭제 조치했다. 앞으로 더 조심하고 좋은 컨텐츠로 보답하는 '한예슬 is'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불편함을 드린 점 죄송하다"라며 "영상의 삭제 적용 시간이 걸리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사과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