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최진실 추도예배 참석… '끝없는 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경기 양평군에서 열린 고 최진실의 추도식에 참석한 개그우먼 이영자. /사진=뉴스1
2일 경기 양평군에서 열린 고 최진실의 추도식에 참석한 개그우먼 이영자. /사진=뉴스1

고(故) 최진실의 생전 절친이었던 개그우먼 이영자가 추도예배에 참석했다.

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 갑산공원에서는 고 최진실 사망 11주기 추도식이 진행됐다.

이날 추도식에는 이영자를 비롯해 최진실의 가족과 지인들이 자리했다. 아들 환희군과 딸 준희양은 학교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또 다른 절친 정선희는 지난 1일 먼저 최진실의 묘역을 찾았다.

이날 묘역을 찾은 이영자는 매니저인 송성호 팀장과 함께 최진실의 영정에 헌화한 뒤 묵념했다. 그는 최진실의 영정을 바라보면서 "진실이가 예전에 내 매니저들에게 '밥 챙겨먹으라'라며 용돈을 5만원, 10만원씩 주고 그랬다"라고 회상했다.

또 추도 예배에서는 "데뷔 때부터 함께했던 친구다"라며 "연기자로서 힘든 일이 많았고 어떤 걸로도 채울 수 없었던 것 같다"라고 추모했다.

최진실의 모친은 가족과 지인들에게 "지금 생각해도 어제와 같은데 벌써 1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라며 "진실이는 11년, (최진실의 동생) 진영이는 9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는데 아직도 기억하는 게 참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영자에게 "항상 빠지지 않아서 너무 감사하다"라며 "엄마 같은 이모로서 아이들에게도 친절하게 대해줬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최진실은 지난 1988년 MBC 특채 탤런트로 데뷔한 뒤 드라마 "질투', '장밋빛 인생', '그대 그리고 나',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 등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누렸다.

그는 지난 2008년 10월 향년 40세의 나이로 유명을 달리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