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출신 아나운서, '영화사 대표' 남편 불륜 폭로… 상대는 프로골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법원. /사진=뉴스1
법원. /사진=뉴스1

지상파 출신 아나운서가 영화사 대표인 남편의 불륜 관계를 폭로해 파장이 일고 있다.

2일 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지상파 아나운서 출신인 A씨는 영화사 대표인 남편 B씨의 카카오톡을 통해 여자 프로 골퍼 C씨와의 관계를 알게 됐다.

A씨는 “노골적인 단어와 성적인 표현이 눈에 들어와서 단번에 평범한 대화가 아니란 사실을 직감했다”며 “사실 난 골프를 치지 않는다. 그 여자 프로골퍼가 그렇게 유명한 사람이란 사실은 알지 못했다. 남편은 그를 ‘○○프로님’이라고 불렀고, 여성 프로 선수 명단을 일일이 대조해서 그가 C 프로골퍼란 사실을 알게 됐다. 방송에도 나오더라”고 언급했다.

이어 “남편이 C씨의 집을 드나들면서, C씨의 아파트 주차장이며 집 비밀번호까지 공유하고 있었다. 남편을 뒤쫓아 확인한 결과, 아무 때나 드나든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A씨는 프로골퍼 C씨 아파트에 주차돼 있는 남편의 차 사진과 함께 C씨에게 먼저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씨는 ‘C씨를 만나지 않겠다’라는 각서를 썼다고 매체는 전했다.

그러나 B씨와 C씨의 불륜 관계가 지속되자 A씨는 지난 8월 C씨를 상대로 서울중앙법원에 5000만원의 ‘상간녀 위자료 청구의 소’를 제기했다.

매체는 C씨의 변호사가 B씨 직장의 고문 변호사라고 보도했다.

이에 A씨는 “너무나 참담한 기분이다. C씨는 양심도 없어 보인다. 절대 합의할 생각이 없다. 상간녀의 죄를 따지려는 것은 가정을 지키고 싶기 때문이다. 아이에게 옳고 그름을 알리고 싶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