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소라게' 뭐길래?… "300만 돌파 공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상우 소라게.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권상우 소라게.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배우 권상우·이정현·이종혁이 영화 '두번할까요' 지원사격에 나섰다. 

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영화 '두번할까요'의 배우 권상우, 이정현이 게스트로, 이종혁이 스페셜DJ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권상우는 영화 '두번할까요'에 대해 "정말 실속 있고 재미있는 영화다. 지루하지 않고 알차다. 자신 없으면 이런 청취율 높은 라디오 못나온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영화에서 이혼식도 하고 결혼식도 한다. 이혼식이 좀 생소하긴 하다. 권해드리고 싶진 않지만 영화는 재미있다"고 덧붙였다.

이정현 역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영화이기 때문에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는 저도 이혼식이라는 게 생소했다. 그런데 영화를 보면 이해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홍보했다.

이정현과의 호흡에 대해서 권상우는 "정현이가 성격이 깔끔하다. 정말 부담이 없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DJ김태균은 "권상우 씨가 유머러스 하신 것 같다"고 말하자 이종혁은 "싱겁기도 하고 수다스럽기도 하다. 말이 많다. 잘 맞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권상우는 "현장이 지루할 틈이 없다"고 맞장구쳤다.

한편 권상우는 드라마 '슬픈 연가' 속 일명 '소라게' 짤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권상우는 300만 관객 돌파 시 소라게 장면을 재현하겠다고도 선언했던 바다. 

이와 관련 권상우는 "이 장면이 이렇게 회자가 될 지 몰랐다. 사람 일 정말 모르는 거다"라며 "사실 이 장면이 슬프고 아름다운 장면이다. 즉흥적으로 연기한 거다. 감독님도 '최고의 명장면을 찍었다'고 말했고, 저도 뿌듯했다. 그런데 이렇게 웃음거리가 될 지 몰랐다"고 밝혔다.

이에 이종혁과 이정현은 "권상우가 가끔 이 이모티콘을 보낸다"고 덧붙였고, 권상우는 "300만 돌파하면 총검술에 소라게도 하겠다"고 공약을 추가했다. 권상우의 공약에 이정현은 '와'를 다시 부를 것을, 이종혁은 '아빠 어디가' 속 명장면이었던 김 굽기를 재현하겠다고 각각 약속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