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스업튼, 남편에게 '300 탈삼진' 축하키스… "당신이 자랑스러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케이트업튼 SNS
/사진=케이트업튼 SNS
미국 모델 케이트 업튼(27)이 남편 저스틴 벌렌더(36·휴스턴 애스트로스)의 300 탈삼진을 축하하며 '그물망 키스'를 나눴다.

케이트 업튼은 5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시즌 300 탈삼진과 통산 3000 탈삼진을 축하한다. 당신이 자랑스럽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케이트 업튼과 저스틴 벌렌더는 경기장 그물망을 사이에 두고 입맞춤을 나누고 있다.

이날 저스틴 벌렌더는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7이닝 1피안타 8탈삼진 3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06상승 7.1212:36 08/16
  • 코스닥 : 834.59상승 2.9612:36 08/16
  • 원달러 : 1309.30상승 6.912:36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2:36 08/16
  • 금 : 1798.10하락 17.412:36 08/16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