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따, 하루만에 4억 벌어… “티셔츠 그만 사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염따 인스타그램
/사진=염따 인스타그램

가수 염따가 벤틀리 수리비를 벌기 위해 시작한 티셔츠 판매가 하루만에 4억원 어치 팔렸다.

염따는 지난 4일 자신의 SNS 영상을 통해 티셔츠와 후드티 그리고 슬리퍼를 그만 사달라고 호소했다. 염따는 “자고 일어났더니 하루만에 4억을 벌었다. 제발 이제 구매를 멈추기 바란다. 더 이상은 안 된다. 내가 할 수 있는 택배가 아니다”라고 간절하게 말했다.

염따는 더콰이엇의 벤틀리 수리비를 벌기 위해 티셔츠와 슬리퍼 판매를 시작했다. 그는 “내가 직접 택배를 붙여야해서 힘들어서 안하려고 했는데 더 콰이엇의 벤틀리를 고쳐야한다”며 “이 티셔츠와 후드티를 입으면 성공할 수 있지만 나처럼 벤틀리를 박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염따의 호소에도 티셔츠 구매는 이어졌고 염따는 이를 강제 환불하거나 댓글에 사지 말라는 글을 올리며 만류했다.

염따는 지난 2006년 싱글앨범 ‘Where Is My Radio’로 데뷔했다. 이후 ‘이미 늦은 밤’, ‘그녀를 원해’, ‘친구의 친구를 사랑했네’ 등을 발표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