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한준 의장, 베트남 하남성 대표단과 교류활성화 방안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한준 의장(하단 오른쪽 6번째)이 베트남 하남성 대표단을 접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송한준 의장(하단 오른쪽 6번째)이 베트남 하남성 대표단을 접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이 지난 4일 베트남 하남성(Vietnam Ha Nam Province) 대표단과 만나 두 지역 의회간 협력을 통해 기업투자 및 진출 확대, 한국어 교육 활성화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송 의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의회 의장 접견실에서 팜씨러이(Pham Sy Loi) 하남성 인민의회 의장을 비롯해 총 11명으로 구성된 대표단과 접견하고 두 지역 간 상생협력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접견에는 경기도의회 ‘베트남 하남성 국제친선의원연맹’ 소속 의원인 박근철 회장(안전행정위원회 위원장)과 남종섭·최종현·김장일·김성수·최승원 의원이 동석했다.

하남성 대표단의 이번 방문은 지난 5월 경기도의회 대표단이 도 불용소방차량 기증식을 위해 하남성을 찾은 데 대한 답방으로 두 의회 간 우호 증진차 이뤄졌다.

베트남 하남성은 수도 하노이에서 남쪽으로 50km 떨어진 성급 행정구역으로 편리한 교통, 안정적 전력공급, 풍부하고 저렴한 노동력 등의 여건을 갖춰 외국기업의 투자유치가 활발히 진행되는 지역이다. 지난해 4월 기준 하남성 내 외투기업은 218개에 달하며 이중 한국 기업이 125개로 기업수와 투자액 규모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다.

경기도의회는 2017년 10월 하남성 인민의회와 ‘친선관계 확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지난해 4월 ‘상호교류 활동 활성화를 위한 공동 선언문’을 채택하고 총 7차례의 상호 방문을 실시하는 등 꾸준한 활동을 이어왔다.

송 의장은 “경기도의회와 하남성 인민의회가 교류관계를 맺은 지 2년밖에 안됐지만 경제, 문화, 방재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했다”며 “지난해 의회가 하남성 인민의회와 공동 주최한 ‘베트남 하남성 한국문화의 날’ 행사, ‘베트남 하남성 경기도 투자유치 설명회’는 이 같은 협력 활동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