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해상서 열대 저압부 생성… 19호 태풍 하기비스 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오전 3시 괌 동쪽 해상 2010㎞ 부근에서 열대저압부가 생성됐다. /사진=뉴스1
5일 오전 3시 괌 동쪽 해상 2010㎞ 부근에서 열대저압부가 생성됐다. /사진=뉴스1

괌 해상 부근에서 발생한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새로운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는 시간이 흐른 뒤 파악이 가능하겠다. 이번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한다면 이름은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되겠다.

기상청은 5일 “오전 3시 괌 동쪽 2010㎞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가 발생했다. 6~7일 중 태풍으로 발달하겠다. 태풍으로 발달한 뒤에는 일본 오키나와 방향으로 천천히 서북서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 열대저압부는 우리나라와 위치가 매우 멀고 북태평양고기압과 찬 대륙고기압 등 주변기압계의 큰 변화로 진로가 불확실하다. 따라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서 말하기에는 아직 이르지만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반도 상공에는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내려온 상태다. 따라서 태풍이 북상하더라도 이 고기압에 밀려 일본쪽으로 우회할 가능성이 크다.

하기비스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면 올해 8번째 상륙하는 태풍이 되며 이는 역대 최다다. 앞서 1950년과 1959년에 7개의 태풍이 한국에 영향을 미친 바 있다.

올해 처음 한국에 영향을 미친 태풍은 지난 7월 발생한 제5호 태풍 ‘다나스’다. 8월에는 8호 태풍 ‘프란시스코’, 9호 태풍 ‘레끼마’, 10호 태풍 ‘크로사’가 연속으로 상륙했다.

태풍은 가을에도 이어졌다. 지난달 6일에는 강한 바람을 동반한 13호 태풍 ‘링링’이, 같은달 20일에는 제17호 태풍 ‘타파’가 한국을 강타했다. 이어 지난 2~3일에는 제18호 태풍 ‘미탁’이 남해안과 동해안에 많은 비를 뿌렸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01상승 5.0713:28 08/16
  • 코스닥 : 833.32상승 1.6913:28 08/16
  • 원달러 : 1309.70상승 7.313:28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3:28 08/16
  • 금 : 1798.10하락 17.413:28 08/16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