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태풍 피해 삼척시 구호 물품 전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수미 성남시장. / 사진제공=성남시
은수미 성남시장. / 사진제공=성남시
경기 성남시는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자매도시 삼척의 복구 지원을 위해 5일 600만원 상당의 구호 물품을 전달했다.

전달한 물품은 즉석밥·컵밥 500개, 햇반 3600개, 생수 2ℓ짜리 600개, 500㎖짜리 3000개다.

이번 태풍으로 삼척시는 사망 1명, 부상 2명 외 145가구 264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445채의 주택이 매몰 또는 침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성남시는 구호 물품 전달 뿐만 아니라 앞으로 삼척시에서 지원을 요청할 경우 성남시자원봉사센터와 협력해 복구 인력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성남시와 삼척시는 2007년 자매결연을 맺고 농산물 직거래장터, 각종 행사 상호 교류방문, 자매도시 어린이 초청 행사 등 활발한 교류활동을 이어갔다.


 

성남=김동우
성남=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2%
  • 38%
  • 코스피 : 2536.93상승 8.9913:46 08/16
  • 코스닥 : 834.32상승 2.6913:46 08/16
  • 원달러 : 1308.90상승 6.513:46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3:46 08/16
  • 금 : 1798.10하락 17.413:46 08/16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