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4년 하자분쟁 1위 건설사는 대우건설… 올해는 대림산업이 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건설 을지로 본사.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 을지로 본사. /사진=대우건설
[2019 국감] 대우·SM우방·동일·포스코건설·LH·HDC현대산업개발 순

국내 건설사 중 최근 4년간 하자 분쟁 건수가 가장 많은 회사는 대우건설로 나타났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 받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사건 접수 건설사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우건설은 2015년부터 올 6월 말까지 4년여 동안 3362건에 달하는 하자 분쟁 조정 신청이 접수돼 하자분쟁 최다 건설사의 불명예를 안았다.

이어 ▲SM우방(790건) ▲동일 664건 ▲포스코건설 574건 ▲한국토지주택공사(LH) 534건 ▲HDC현대산업개발 416건 순으로 분쟁이 많았다.

대우건설은 2015년과 2016년 각각 1738건, 1410건으로 분쟁건수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SM우방은 2017년 782건, HDC현대산업개발은 2018년 172건으로 각각 최다였으며 올해는 대림산업이 6월 말 기준 122건으로 가장 많다.

강 의원은 “주택 건설사들은 하자가 없는 양질의 주택을 공급할 책임이 있다”며 “하자 분쟁 상위 건설사들은 서둘러 하자를 보수하고 앞으로 건설하는 주택에서는 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5:32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5:32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5:32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5:32 01/22
  • 금 : 55.49하락 0.7515:32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