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도쉘리 누구?… '습관성 폭식 영상' 누리꾼 화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도쉘리. /사진=구도쉘리 유튜브 영상 캡처
구도쉘리. /사진=구도쉘리 유튜브 영상 캡처

유명 유튜버 구도쉘리가 몰카 범죄 피해와 관련해 한 발언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에 그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지난 6일 진행한 유튜브 채널 라이브에서 구도쉘리는 국내에서 여성 속옷 브래지어와 상의를 포함한 일상복 브라톱을 입는 것에 대한 시각 차이에 대해서 구독자들과 대화를 하던 중 “솔직히 몰카와 관련한 이야기, 이해가 안 간다. 몰카 찍힐 수도 있다. 찍히는 게 뭐 어떠냐. 본인 스스로가 찔리는 거 아니냐. 자기가 어떤 옷을 입었을 때, 순간 스스로가 창피하다는 걸 알고 켕기는 게 있기 때문에 두려운 거 아니냐. 잘못한 게 있는 거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그는 “파인 옷을 입었다고 해서 남성들 접대하는 거 아니지 않냐. 음란한 의도를 가지고 옷을 입은 것이 아니다. 당당하게 입고, 몰카 찍으면 찍히는 대로 놔두면 된다”며 “초상권 침해는 법적으로 해결하면 된다. 인터넷에 (몰카가) 돌아다닌다고 하면, 꿀리는 게 있냐. 당당하면 찍히거나 말거나 신경을 왜 쓰냐. 몰카 찍히니까 (브라탑을) 못 입겠다고 하는데 이해가 안 간다”라고 덧붙였다.

구도쉘리는 또 “한국 남성들이 몰카라는 말이 계속 나온다. 사실 공중 장소에서 이성애자 남자들이 성적인 자극을 받는다는 논리라면, 여탕 혹은 남탕에서도 충분히 문제가 생겨야 한다. 증거는 없어도 눈으로 저장할 수 있다. 더러운 마인드를 가진 동성애자라면 사진과 동영상을 찍지 않았어도 은밀하게, 오히려 더 즐길 수 있을 거라고 본다”라고 해 ‘동성애 혐오’ 논란까지 더해졌다.

파장이 커지자 구도쉘리는 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동영상을 처음부터 다시 봤다.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공공장소에서 탱크탑을 입어도 될까?'라는 저의 질문에 몰카에 찍힐까 봐 탱크탑을 못 입는다는 답변을 봤다"며 "(당시) 한국말에서 몰카의 의미를 축소해 받아들였다. 라방 시작부터 카메라를 끄는 순간까지 몰카를 일상에서 누가 동의 없이 나를 찍는 파파라치 정도로만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구도쉘리는 호주 멜버른에 거주하는 한국인으로 다이어트를 기록하는 유튜버다. 그러나 그는 습관성 폭식 영상을 주로 올려 누리꾼들 사이에서 종종 화제다.

구도쉘리는 첫 영상을 올린 지 4개월 째 구독자는 15만명, 조회수 1800만회를 기록해 인기를 입증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