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빌의 비판 “형편없는 맨유, 보드진에 책임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매튜 롱스태프에 실점한 후 고개를 떨군 맨유의 공격수 마커스 래시포드. /사진=로이터
7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매튜 롱스태프에 실점한 후 고개를 떨군 맨유의 공격수 마커스 래시포드.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추락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부진을 거듭했던 맨유는 최하위권인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상대로도 졸전 끝에 패했다. 이에 맨유 출신이자 축구 전문가로 활동 중인 게리 네빌이 쓴소리를 냈다.

맨유는 7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최근 리그 3경기에서 1무 2패에 그친 맨유는 리그 12위에 머무는 등 최악의 성적을 이어가게 됐다.

통계 매체 ‘옵타’에 따르면 이번 시즌 맨유는 1989-1990시즌 이후 30년 만에 리그 첫 8경기에서 최악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당시 8경기 동안 승점 8점에 그쳤던 맨유는 13위로 리그 최종 순위를 마감했다.

졸전과 패배가 이어지면서 네빌도 친정팀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같은날 현지 매체 ‘스카이스포츠’ 방송에 출연한 네빌은 “선수들은 원정에서 승리를 따낼 정신력을 갖추지 못했다. 경기력도 옳지 않고, 스쿼드의 깊이도 충분하지 않다. 그리고 그들은 뒷걸음질 치고 있다”며 총체적 난국에 빠진 상태를 강조했다.

이어 “수년 동안 맨유의 영입은 한심했다. 선수들을 데려오는 감독들이 다르다는 측면에서 그들은 엉망이었다. 이제는 팀 스타일과 영입 방식을 고정해야 한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는 옳은 방식으로 세 명을 데려왔다. 지금까지 신입생들은 괜찮은 모습이지만, 아직 5~6명의 선수가 더 필요하다”며 중구난방식의 영입은 이제 지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구단 수뇌부를 향한 비판도 이어갔다. 네빌은 “보드진은 긴장감을 붙들고 있어야 한다. 형편없는 영입, 감독 선임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2년 마다 2억5000만파운드(약 3670억원)를 쓰면서 방향성을 바꾼다면 거대한 문제에 직면하게 될 거다. 현재 맨유는 보드진의 형편없는 결정들로 고통을 받고 있다”며 방향성 없는 구단 운영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5:32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5:32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5:32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5:32 01/21
  • 금 : 56.24상승 1.0515:32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