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원식 별세… 별이 된 '국내 빅밴드 재즈 선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로 재즈가수 맹원식. /사진=머니투데이
원로 재즈가수 맹원식. /사진=머니투데이

원로 재즈 뮤지션인 작곡가 맹원식이 지난 4일 향년 84세에 별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일 뉴시스 등에 따르면 고인은 강릉·동해로 공연을 다녀온 6주 전부터 폐렴에 걸리며 급격히 건강이 악화됐다. 고인의 유족측은 "중환자실에 입원했다가 기적적으로 회복해 일반병동으로 옮겼으나 다시 악화된 뒤 회복하지 못하셨다"고 전했다.

고인은 1963년부터 편곡 활동을 시작했다. 민요·가요·동요 등 약 2000곡을 재즈 선율로 편곡했다.

특히 '맹원식과 그의 재즈밴드'가 1990년 발표한 '성불사의 밤'(대성음반)은 국내 빅밴드 재즈의 선구자격인 앨범으로 꼽힌다.

한편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6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7일 오전 8시다. 고인은 6·25 참전 유공자로 충북 괴산시 호국원에 영면한다. 유족으로는 부인 방금실 여사와 1남 2녀가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