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여진, 유방암 투병에도 스케줄 지속?… "피주머니도 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홍여진. /사진=KBS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배우 홍여진. /사진=KBS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이 유방암 투병 당시 스케줄을 계속했던 이유를 밝혔다.

7일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홍여진이 유방암 투병 당시 오히려 컨디션 조절을 위해 방송 스케줄에 참여했다고 고백했다.

홍여진은 "난 방사선, 항암 치료를 받을 때 촬영을 하고 다녔다"며 "'내가 살기 위해 움직여야겠다'는 생각이 나더라. 집에서도 계속 움직였고 간단한 역할이면 피주머니를 차고 촬영에 임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오전에 치료받고 오후에 스케줄을 하니 컨디션이 더 나아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우 홍여진은 1989년 영화 ‘추억의 이름으로’로 데뷔해 이름을 알렸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