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DS 3차전] '베테랑의 품격' 다저스, 6회 역전 성공… 무너진 코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저스 포수 러셀 마틴. /사진=로이터
다저스 포수 러셀 마틴. /사진=로이터

LA 다저가 베테랑들의 활약 속에 역전에 성공했다. 

벨린저는 7일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3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4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앞선 두 타석에서 상대 선발투수 아니발 산체스에게 안타 없이 삼진만 1회 당하는 등 고전했다.

그러나 5회말 바뀐 투수 패트릭 코빈에게 8구째 승부 끝에 우전 안타를 뽑아내며 출루에 성공했다. 이번 포스트시즌 첫 안타이자 워싱턴의 극단적 수비 시프트를 뚫어낸 값진 타격이었다.

찬스를 이어간 건 다저스의 베테랑들이었다. 코빈은 이어진 타석에서 코리 시거와 A.J.폴락을 연이어 삼진 처리했으나 가빈 럭스와 교체된 대타 데이비드 프리츠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벨린저는 빠른 속도로 3루까지 내달려 찬스를 이어갔다.

다저스는 이어진 타석에서 포수 러셀 마틴이 주자를 싹쓸이하는 역전 2타점 적시 2루타를 때리며 3-2 역전에 성공했다. 대타가 예상됐던 상황에서도 마틴을 믿고 갔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선택에 마틴이 증명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이어 류현진과 교체된 대타 크리스 테일러가 볼넷으로 출루했고, 작 피더슨 대신 나온 키케 에르난데스가 2사 1, 2루에서 왼쪽 담장을 맞추는 큼지막한 타구로 다시 2점을 추가해 5-2까지 차이를 벌렸다. 코빈은 에르난데스까지 상대한 뒤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