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에 최저치 찍은 경매 낙찰가율 회복세… 앞으로 관건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던 경매 낙찰가율이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2019년 9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경매 진행건수는 1만1222건으로 전월 대비 소폭 감소했다.

이 중 3744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3.4%를 기록했고 폭락했던 낙찰가율은 70.1%로 올라 간신히 70%선을 회복했다. 평균응찰자 수는 3.9명으로 집계됐다.

낙찰가율 폭락(-21.4%포인트)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업무상업시설의 낙찰가율은 전월보다 18.1%포인트 반등한 62.4%로 나타났다.

특히 8월 전국적인 낙찰가율 폭락의 바람에도 오히려 오름세를 보였던 서울 업무상업시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8.4%포인트 급락한 71.2%를 기록하며 전국 흐름과는 상반된 경향을 보였다.

주거시설 낙찰률은 전월보다 2.7%포인트 내린 35.9%를 기록했고 낙찰가율은 1.7%포인트 오른 79.2%로 집계됐다.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의 경우 전월보다 2.5%포인트 오른 94.3%를 기록해 7월(92%)과 8월(91.7%)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가는 한편 지난해 1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토지 낙찰가율(52%)은 세종에 이어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낙찰가율 회복세가 전국적으로 고르게 확인된 가운데 대구와 대전의 회복세가 돋보였다. 8월 서울에 이어 낙찰가율(82.8%) 2위를 기록했던 대구는 9월 들어 10%포인트 안팎의 상승세로 낙찰률(46.9%)과 낙찰가율(92.2%) 부문 전국 1위에 올랐다.

대전도 전월 대비 낙찰률(6%포인트)과 낙찰가율(17.9%포인트)이 큰 폭으로 상승하며 대구에 이어 두 부문 전국 2위를 기록했다.

오명원 지지옥션 연구원은 “감정가 대비 낙찰가의 비중을 나타내는 낙찰가율은 경매 물건에 대한 시장의 평가를 가늠하는 중요한 지표로 전국적인 낙찰가율 폭락의 여파는 빠르게 회복 중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연말까지 회복세가 유지될지가 관건”이라며 “특히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 온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분양가상한제 도입 이후 어떤 양상을 보일지도 관심의 대상”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