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 어린이까지… '복면금지법'이 기름 부은 홍콩시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 홍콩에서 벌어진 시위 현장에서 열 살 남짓 어린아이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사진=뉴스1(데니스 호 트위터 캡처)
일 홍콩에서 벌어진 시위 현장에서 열 살 남짓 어린아이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사진=뉴스1(데니스 호 트위터 캡처)

6일(현지시간)기준 홍콩은 18주째 반 정부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전날 시위의 영향으로 홍콩 내 지하철역이 대부분 폐쇄됐음에도 수천명에서 수만명의 시위자들이 곳곳에 모여들어 거리를 행진했다.

이날도 경찰은 어김없이 최루탄과 물대포 등으로 강경 진압을 실시했으며, 지난 5일 0시부로 시행된 복면금지법을 어겼다는 이유로 시위자 13명을 체포했다.

심지어 어린아이가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시위를 주도하는 인물 중 하나인 가수 데니스 호는 진압 과정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어린아이가 경찰에 연행되는 장면을 SNS에 공유했다.

홍콩 정부가 시위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 시행에 반발한 시위자들은 이날 다양한 복면과 호흡기 보호용 마스크를 착용한 채 시위에 임했다. 복면을 쓰지 않고 거리로 나온 젊은이들이 곤봉과 방패를 들고 있는 진압 경찰에게 제압당하는 장면도 외신의 카메라에 잡혔다. 

샴수이포 인근에서는 한 택시기사가 시위 군중이 있던 인도를 향해 택시를 몰고 돌진했다가 일부 시위자들에게 폭행을 당해 피범벅이 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한 목격자는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택시에 소녀 2명이 치였다"고 말했다. 시위대는 이 택시기사가 시위자들을 일부러 공격하기 위해 인도를 들이받았다고 간주하고 구타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자원봉사 의료진은 구급대원과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 폭행당한 택시기사와 차에 치인 소녀들을 치료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