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석 코레일 사장, 철도안전 미흡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감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하는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사장. /사진=뉴스1 주기철 기자
국감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하는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사장. /사진=뉴스1 주기철 기자
[2019 국감] 안정성·공공성 강화 다짐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철도 안전 부실에 대해 사과하고 개선대책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손 사장은 특히 철도 안전과 공공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손 사장은 7일 대전 코레일 본사에서 열린 국회 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불미스러운 일로 불편과 심려를 끼친 데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달 철도안전 관리실태 감사를 실시해 총 38건의 지적사항을 적발했다. 이 중 코레일의 경우 고속철도 차량 정비결과 기록이 미흡하고 모터블럭 고장을 정비하지 않은 채 운행한 사례, 차량 일상검사 주기와 고속열차의 부품 완전분해 정비 주기 미준수 사례 등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손 사장은 “감사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심기일전해 개선대책을 신속·충실하게 이행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그는 “국제수준의 철도 안전관리체계로 혁신하기 위해 철도 안전투자를 확대하고 첨단시스템과 접목한 스마트 유지보수 체계를 구축하겠다”며 “국민의 보편적 이동서비스를 확대하고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과 노년층에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손 사장은 앞으로 재무건전성을 강화하고 기업문화 혁신에도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철도부지 개발 활성화를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핵심 역세권 개발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조직 내 최적의 근무체계를 마련하고 직장 내 갑질문화, 성폭력, 차별과 불공정 관행 등을 근절하기 위한 제도개선과 청렴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