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어 경찰도 포토라인 폐지?… "기조 맞춰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갑룡 경찰청장. /사진=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 /사진=뉴스1

검찰에 이어 경찰도 주요 수사 대상에 대한 공개소환 및 포토라인을 폐지할 전망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7일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피의자 공개소환 폐지 방침을 시사했다.

민 청장은 ‘검찰이 포토라인을 폐지한 가운데 경찰청이 수사 중인 핵심 관계자 소환에 대해 어떤 영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같은 정부 수사기관으로 기조에 맞춰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피의사실 공표와 관련해 사회적 이슈가 됐고, 정부차원의 여러 방향이 발표가 됐다”며 “피의사실 공표는 불가피한 경우 외 있어서는 안 되고 국민의 알권리 등 필요한 차원에서 예외적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이 그 기준에 따라 발표를 했기 때문에 같은 정부 수사기관으로서 향후 수사에서는 기조에 맞춰 따라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대검찰청은 최근 검찰개혁 방안을 마련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주문에 피의자 공개소환 폐지 방침을 내놨다.

검찰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자녀 표창장 위조 및 사모펀드 불법 투자 의혹으로 수사과정에서 피의자 및 관계자 인권침해 소환 논란이 일자 포토라인 전면폐지를 결정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