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 성추행 허위사실 유포자 형사고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민주 변호사가 7일 부산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사진제공=부산경찰청
조민주 변호사가 7일 부산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사진제공=부산경찰청
오거돈 부산시장이 가짜뉴스 생산 유포자에 대해 형사고소 등 법적 대응에 나섰다.

오 시장은 조민주 변호사를 고소 대리인으로 선임해 지난 8월29일, 9월1일, 10월3일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5건)이 전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부산시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제44조 위반)로  7일 부산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조 변호사는 A모씨 등 3명의 고소장을 접수한 후 "지금 피고소인들이 부산시장을 상대로 유트브를 통해서 비방의 목적을 가지고 돈거래 및 성추행 허위사실을 유트부에 방송을 해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추가로 대규모 변호인단을 구성하여, 민사상 손해배상청구, 방송금지 및 게시물 삭제 가처분,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인 YouTube LLC에 대한 게시물 삭제요청,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대한 심의 및 시정요구 등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전혀 근거도 없고 어이없는 허위를 만들어, 개인을 넘어 350만 부산시민을 대표하는 시장과 부산시의 명예를 훼손하고, 시정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어 심히 엄벌할 필요가 있다”라면서 “모든 법적인 방법을 총동원해 가짜뉴스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38.65상승 46.3113:46 05/20
  • 코스닥 : 878.51상승 14.7113:46 05/20
  • 원달러 : 1270.90하락 6.813:46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3:46 05/20
  • 금 : 1841.20상승 25.313:46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자료 확인하는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D-12 6.1 지방선거, 인사하는 김은혜 국힘 경기지사 후보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