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마켓 텅텅 비워버린 홍콩 시민들… "전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콩 완차이 지구에 있는 한 상점이 지난 6일 홍콩에서 벌어진 반정부 시위로 인해 파손된 모습. /사진=로이터
홍콩 완차이 지구에 있는 한 상점이 지난 6일 홍콩에서 벌어진 반정부 시위로 인해 파손된 모습. /사진=로이터

홍콩 시위대와 경찰 간의 충돌이 잇따르면서 홍콩 시내가 혼란에 빠지고 있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일 시내 곳곳의 슈퍼마켓에는 사람들이 물건을 사재기하기 위해 모여들어 인산인해를 이뤘다.

몽콕 지역에 사는 한 주부는 대낮에 슈퍼마켓을 찾았으나 진열대가 텅 비어있었다며 "점원들에게 문의했지만 '홍콩 각지에서 빚어지는 혼란으로 재고를 비축할 수 없다'라고만 답했다"라고 말했다.

이 주부는 "사람들이 과잉반응을 보이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라면서 "이런 모습은 살아오면서 처음이다. 마치 전쟁 중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날 오후 완차이 지구의 슈퍼마켓을 찾았다가 가게가 문을 닫아 들어가지 못한 또다른 여성은 한숨을 내쉬며 "30분 넘게 문을 연 슈퍼마켓을 찾아 헤맸지만 문을 연 곳을 찾지 못했다"며, 반정부 시위대에 책임이 있다고 비난하고 시위는 평화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홍콩 곳곳에서 폭력 충돌이 이어지자 지하철은 절반 정도밖에 운행되지 않았고 주요 쇼핑센터들도 모두 문을 닫았다.

지난 5일에는 캐리 람 행정장관이 선포한 복면금지법이 발효되면서 이에 항의하는 반정부 시위가 격화돼 홍콩 지하철이 40년 역사상 처음으로 전면 중단되기도 했다.

중국계 은행들은 공격 대상이 돼 일부 지점이 불타거나 현금지급기가 약탈당하기도 했다. 홍콩 금융당국은 총 3300여개의 현금지급기 중 10%정도가 파괴된 상태라고 전했다.

일부 시민들은 "경찰이 이러한 무질서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불만을 말하고 있지만 또다른 시민들은 "정부가 시위대의 요구를 일찌감치 수용했으면 이런 혼란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정부를 비난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87상승 22.6510:10 05/26
  • 코스닥 : 884.95상승 12.2610:10 05/26
  • 원달러 : 1264.50하락 0.110:1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0:1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0:10 05/26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