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IMID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LG디스플레이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오는 8~11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제19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IMID 2019)에 참가해 첨단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기간 LG디스플레이는 차별적 가치를 담은 OLED TV와 차량용 플라스틱OLED 제품을 통해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CES 2019를 통해 선보인 88인치 8K 크리스탈사운드 OLED도 IMID에서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이 제품은 가장 큰 OLED TV이자 세계 최초 8K OLED TV에 디스플레이가 스피커 역할을 하는 크리스탈사운드 기술을 적용했다. 3.2.2 멀티채널을 적용함으로써 영상속 화면과 소리가 일치해 현장감을 더했다.

LG디스플레이는 65인치 UHD OLED 4장을 엇갈리게 붙인 후 끝 부분을 둥글게 말아 장미꽃 형태로 구현한 ‘더 로즈’(The Rose), 가장 빠른 응답속도를 구현하는 65인치 크리스탈모션OLED, 55인치 투명OLED도 선보인다. 백라이트 없이 자발광하는 OLED의 구조적 특성 때문에 자유로운 디자인 연출과 가치 구현이 가능한 것을 강조한 제품들이다.

LCD에서도 차별화 성능을 가미해 프리미엄시장 공략에 나선다. 상업용 제품으로는 LG디스플레이만의 터치 솔루션 ‘인터치’(In-Touch)를 적용한 86인치 전자칠판과 43인치 터치 키오스크를 선보인다.

게이밍용에 최적화된 IT 제품도 전시한다. 화면 전환이 빠른 게임에서도 화면 끌림이 없는 초고속구동과 IPS 기반의 고해상도를 구현하는 모니터와 노트북용 디스플레이 등을 선보인다.

차량용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LG디스플레이는 플라스틱 OLED를 적용한 제품을 공개했다. 12.3인치 커브드 클러스터와 12.3인치 중앙화면표시장치(CID)를 하나의 글라스에 이어 붙여 초대형 디스플레이 같은 느낌을 준다. 현존하는 가장 큰 차량용 투명 디스플레이인 12.3인치 투명 디스플레이도 전시한다.

한편 전시회 기간 중 LG 디스플레이 TV 마케팅 담당 김창한 상무가 OLED의 유연성과 확장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디스플레이의 진화 과정을 살펴보며 OLED가 갖는 차별적 가치를 강조할 예정이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