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LG에 5-4 끝내기 승리… PO 진출까지 단 '1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서울 고척돔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9회말 서건창의 동점 적시타로 송성문이 득점하자 키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
7일 서울 고척돔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9회말 서건창의 동점 적시타로 송성문이 득점하자 키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가 극적인 역전극을 펼치며 준플레이오프 2승에 선착했다.

키움은 7일 서울 고척돔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5-4로 승리했다.

전날 무득점 끝에 9회말 끝내기 홈런으로 패했던 LG는 이날 경기에서 1회부터 키움 선발투수 에릭 요키시를 괴롭혔다. 이날 2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한 김민성이 2루타를 때리며 출루했고 이형종의 안타 때 3루까지 진출, 김현수의 적시타에 홈을 밟으며 선취점을 기록했다.

김민성은 2회초 2사만루 상황에서도 타석에서 볼넷을 골라내며 1점을 추가하는데 기여했다.

김민성에 이어서 유강남이 활약했다. 유강남은 3회 1사 1, 2루 상황에서 1타점 적시 2루타로 한점을 추가했다. 유강남에게 타점을 내준 요키시는 결국 3회를 다 해결하지 못하고 안우진으로 교체됐다.

키움 이정후가 6회말 1타점 적시타로 추격을 시작했지만, LG는 유강남이 7회초 2사 상황에서 키움 바뀐 투수 한현희에게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때리며 스코어를 4-1까지 벌렸다.

위기의 순간 키움은 또다시 박병호가 나섰다. 박병호는 8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LG 바뀐 투수 김대현에게 비거리 125m짜리 홈런을 때려내며 점수를 1점차까지 좁혔다. 전날 끝내기 홈런과 거의 같은 코스로 날아간 큼지막한 홈런이었다.

박병호의 홈런으로 추격의 불씨를 살린 키움은 9회말 선두타자 대타 송성문이 안타로 출루한 뒤 박정음과 김혜성의 진루타로 3루까지 나갔다. 그리고 서건창이 송성문을 불러들이는 적시타로 마침내 4-4 동점을 만들었다.

필승조인 정우영-고우석을 모두 소진한 LG는 베타랑 송은범과 진해수를 냈지만, 진해수가 연장 10회말 1사 2루 상황에서 아쉬운 견제 실책으로 2루주자를 3루까지 보내며 패색이 짙어졌다. 3루주자 김하성이 주효상의 2루수 땅볼 때 홈을 밟으며 키움이 5-4 승리를 가져갔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