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연구원 "보험산업, 2020년 성장률 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험연구원 조찬간담회./사진=보험연구원
보험연구원 조찬간담회./사진=보험연구원

“보험산업 성장성, 2020년에는 0%, 정체 직면할 것.”

보험연구원 조영현 동향분석실 실장은 8일 보험연구원이 개최한 보험 CEO 및 경영진 조찬회에서 ‘2020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를 발표하며 이같이 지적했다. 수입보험료는 보험 가입자가 낸 총 보험료의 합계로 제조기업 매출액에 해당한다. 수입(원수)보험료는 생명보험업계와 손해보험업계 성장세를 나타내는 수치다.

조 실장은 2017년부터 시작된 저성장 추세가 이어지면서 생보사 수입보험료는 2020년 2.2% 감소해 4년 연속 역성장, 손보사는 2.6%으로 증가세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생보사의 경우 수입보험료 감소는 보장성보험 증가세 둔화, 저축성보험 감소세 지속, 해약 증가의 영향으로 분석됐다. 특히 저축성보험은 제도 변화, 저금리,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으로 2020년에는 전년 대비 8.4% 감소할 전망이다.

손보사 역시 장기 보장성보험 증가세 둔화와 장기 저축성보험 감소세 지속으로 올해 4.2%에서 2020년 3.4%로 증가세가 둔화될 전망이다. 다만 자동차보험은 자동차 등록대수가 증가하고, 온라인 채널 비중확대 등으로 0.9% 성장이 예상된다고 조 실장은 설명했다.

조 실장은 수익성 악화, 자본비용 상승 등 어려운 경영환경에 직면하고 있는 보험산업이 전방위적인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구조적 저성장 환경에서 시장점유율을 높이는 데 치중하는 전략은 리스크가 커지고 민원 발생 가능성이 높아져 지속가능성이 낮다는 설명이다.

조 실장은 고위험 상품 개발을 지양하고 소비자 니즈 변화를 고려한 신상품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보험 영업 생태계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채널 구축이 필요하며 고객 관리 시스템을 순차적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 실장은 “중장기적 관점에서 수익성과 리스크를 관리하는 방식으로 사업구조를 전환하여 지속가능성을 제고해야 한다”며 “경제 상황, 인구 고령화 등의 환경변화에 따른 소비자의 선호 및 구성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