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유예' 아닌 '적용시점 변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사진=머니투데이
국토교통부가 지난 1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보완방안을 발표한 가운데 시장의 혼란이 가중되는 분위기다.

국토부의 '부동산시장 점검결과 및 보완방안'에 따르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6개월 유예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국토부는 시행령 시행 전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았거나 신청한 단지가 시행령 시행 후 6개월 안에 입주자모집공고를 신청하면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제외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8월 국토부가 분양가상한제를 확대시행하겠다고 밝힌 당시에는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은 재건축·재개발단지도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한다고 해 논란이 됐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 재건축단지 ‘래미안 라클래시’ 등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분양일정을 앞당겼다.

그러나 일부 조합은 재산권 침해를 이유로 반발하며 집단행동에 나섰다.

이에 따라 정부가 시행령 시행 전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은 단지와 신청한 단지가 시행령 시행 후 6개월 안에 입주자모집공고를 신청하면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하지 않기로 입장을 바꿨지만 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은 단지도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하겠다는 당초 입장에서 한발 물러나 6개월의 유예기간을 둔다는 것이 핵심이나 시장에서는 분양가상한제 시행 자체가 미뤄지는 것으로 받아들이기도 한다.

국회와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은 경우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아예 제외하느냐"고 묻는 질문이 쇄도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중요한 정책을 발표하면서 국민들에게 관련내용을 제대로 이해시키지 못했고 누더기정책이 돼 혼란을 가중시켰다"고 지적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23:59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23:59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23:59 06/21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23:59 06/21
  • 금 : 71.79상승 0.8123:59 06/21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