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귀근 고흥군수, ‘촛불집회 발언’ 논란에 사과문 발표 "폄하 의도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귀근 고흥군수. /사진=뉴시스(고흥군청 제공)
송귀근 고흥군수. /사진=뉴시스(고흥군청 제공)

촛불집회 참여자들을 깎아내리는 발언으로 물의를 빛고 있는 송귀근 전남 고흥군수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송 군수는 8일 '군민 집단 민원 해결 관련 해명' 자료를 통해 "지난 9월 30일 간부회의 중 집단 민원 관련한 발언이 촛불집회에 참가하신 분들을 폄하한 것처럼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송 군수는 "발언의 전반적인 내용이 지역 내 발생되고 있는 다수 집단 민원을 적극적으로 해결하라는 취지였을 뿐, 특정 단체의 활동을 폄하·왜곡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송 군수는 당시 고흥의 집단 민원에 대한 대책 마련을 지시하면서, 법적으로 적법함에도 갈등이 있는 경우에는 민원 신청자와 이를 반대하는 다수의 주민 간에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군에 '갈등분쟁 조정위원회' 설치를 검토하라는 말도 이어졌다.

이후 송 군수는 집단 민원에 참여하는 주민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객관적이고 과학적인가를 검토하고, 행정에서 대화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는 내용을 강조하는 과정서 본질이 전혀 엉뚱한 방향으로 왜곡됐다고 설명했다.

송귀근 군수는 "고흥군 관내 여러 집단 민원에 대해 대화를 통한 합리적 해결을 강조하면서 전혀 의도하지 않게 촛불집회를 언급하게 됐다"면서 "대통령도 언급했듯이 국민 다수가 참여하는 집회는 소중한 국민 여론의 정당한 표출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거듭 해명했다.

송 군수는 또 "촛불집회의 진정성을 폄하·왜곡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으며, 저의 부주의하고 부적절한 표현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하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죄했다.

한편 송귀근 고흥군수는 지난달 30일 주간 간부 회의에서 "몇 사람이 하니까 나머지는 따라만 가는 것"이라고 촛불집회 참여자의 자율성을 인정하지 않는 듯한 취지의 발언을 했으며 이 말은 군청 각 실과에 여과 없이 방송돼 파문이 일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