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은 교도소’ 어떤 의미?… 한서희 “언니가 출소 후 메시지 보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서희(왼쪽)와 정다은.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한서희(왼쪽)와 정다은.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24)와 코미디 프로그램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26)의 열애설이 제기된 가운데, '정다은 교도소'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실검)로 등장하면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는 이번 '동성 열애설'의 상대로 지목된 한서희가 개인 방송에서 "(정다은이) 출소한 지도 얼마 안 됐다"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다은은 지난 2016년 지인들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징역 1년 10개월형을 선고받아 복역했으며, 2017년 11월부터 인스타그램 활동이 중단돼 네티즌들은 "복역 시기 동안 인스타그램을 중단한 게 아니냐"는 주장을 제기한 바 있다.

한서희 역시 지난 2017년 9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이후에도 배우 류준열(33) 외모 비하 논란, 배우 유아인(33)과의 온라인 설전으로 시선을 모았다.

논란이 일자 한서희는 8일 오후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통해 "이 모든 일이 어떻게 된 것이냐 하면, 언니(정다은)는 출소하자마자 저에게 디엠(메세지)을 보냈다"면서 "저는 디엠을 잘 읽지 않지만, 그날따라 디엠을 확인하고 답장했다"는 글을 게시한 바 있다.

지난 7일에는 한서희가 정다은과의 열애 사실을 인정하는 동영상을 게시했지만, 다음날인 8일에는 입장을 번복하고 "열애 사실을 인정한 적 없다. 우리 알고 지낸 지도 얼마 되지 않았으며 예쁜 사랑이 아니라 예쁜 우정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과도한 관심으로 일반인을 괴롭힌다" "관심이 필요한 것인가" "계속해서 말을 바꾸는 것을 봤을 때 이번 주장도 신뢰하기 어렵다" 등의 비판 의견이 나오고 있다.

두 사람 모두 마약 전과가 있는 것을 근거로 '구치소에서 처음으로 만났다'는 주장에 대해 한서희는 지난달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다은은) 5개월째 사귀는 남자친구가 있다. 나는 서울 구치소에서 정다은과 마주친 적도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8:01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8:01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8:0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1 06/25
  • 금 : 73.73상승 0.318:01 06/25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