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도 ‘마천루’ 경쟁… 40층 이상 초고층 아파트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내 한 초고층 아파트. /사진=김창성 기자
부산시내 한 초고층 아파트. /사진=김창성 기자
초고층 아파트가 서울, 수도권을 넘어 지방 분양시장에서도 흥행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올 1월 공급된 지상 최고 48층 규모의 대구 ‘빌리브 스카이’는 343가구 모집에 4만6292명이 몰려 평균 134.96대1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지난 2월에는 충남 아산시 탕정지구에 40층 규모로 들어서는 ‘탕정지구 지웰시티 푸르지오’가 1순위 청약에서 448가구 모집에 1만9155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5월에는 세종시 1-5생활권에서 42층 규모로 분양된 ‘세종 린스트라우스’가 111가구 모집에 8740명이 청약해 78.74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 같은 초고층 아파트의 인기는 높은 희소성과 탁월한 조망권에서 기인한다.

국토교통부 통계누리의 ‘층수별 건출물 현황’ 자료에 따르면 31층 이상의 지방 고층 건축물은 총 1081동으로 이는 지방 전체 건축물인 519만1780동의 0.02% 수준이라 희소성이 높다.

초고층 단지가 지역 내에서 랜드마크로 자리하며 매매가 상승세도 높다보니 지방 수요자들의 선호도는 더욱 높아지는 추세다.

대구 수성구 두산동에서 57층 규모로 지어진 ‘수정 SK 리더스뷰’는 올해 6월 전용면적 110.96㎡가 10억9000만원(39층)에 거래됐다. 지난해 3월 동일한 면적의 38층 1세대가 8억80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아파트 값이 약 1년 새 2억1000만원 상승했다.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에 55층 규모로 들어선 ‘메트로시티 2단지’도 전용면적 101.961㎡가 지난해 10월 4억8000만원(43층)에 거래된데 이어 올 9월에는 5억2000만원(45층)에 거래돼 4000만원가량 시세가 뛰었다.

업계 관계자는 “초고층 아파트의 경우 화려한 외관 및 최신 건축기술의 적용은 물론 규모 걸맞은 상업시설이 함께 들어서 주거 편의성이 우수하고 일조권과 조망권 확보도 용이해 수요자에게 인기가 높다”며 “또 규모가 큰 만큼 지역민 인지도가 높고 수요도 풍부해 환금성도 뛰어나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66.52상승 1.5610:37 06/18
  • 코스닥 : 1011.38상승 7.6610:37 06/18
  • 원달러 : 1131.70상승 1.310:37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0:37 06/18
  • 금 : 72.35하락 0.4310:37 06/18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