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현주엽, 병역 면제 혜택 받지 못한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uD3EC%uBD80%20%uBC1D%uD788%uB294%20%uD604%uC8FC%uC5FD%20%uAC10%uB3C5./%uC0AC%uC9C4%3D%uD669%uAE30%uC120%20%uB274%uC2A41%20%uAE30%uC790
%uD3EC%uBD80%20%uBC1D%uD788%uB294%20%uD604%uC8FC%uC5FD%20%uAC10%uB3C5./%uC0AC%uC9C4%3D%uD669%uAE30%uC120%20%uB274%uC2A41%20%uAE30%uC790
농구선수 오세근이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을 회상하며 현주엽 LG세이커스 감독이 병역 면제 혜택을 받지 못한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왕자의 게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세근은 2014년 아시안게임 남자 농구 결승전을 회상하며 “당시 군 면제가 걸린 결승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금메달 따고 나서 형들한테 한 번 쏘겠다고 했다“며 ”선수들끼리 돈을 모아서 명품 시계를 돌렸다. 선수들뿐만 아니라 코치진까지 모두 돌렸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앞서 오세근은 2014년 군팀인 상무에서 뛰던 당시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고 군면제를 받았다. 당시 유재학 감독이 이끄는 남자농구 대표팀은 결승전에서 이란과 접전 끝에 79-77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금메달 이후 12년 만에 꿈에 그리던 정상을 밟았다. 12명의 선수 중 김선형(SK 나이츠), 김종규(DB 프로미), 오세근, 이종현(현대모비스 피버스)이 병역 면제 혜택을 받았다.

오세근은 또 ”상무 입대하고 나서 정확히 6개월 만에 제대했다“고 밝혔다. 이에 권율은 ”사실 오세근 선수는 법이 바뀌어서 제대한 케이스“라며 ”현주엽 감독님은 상무 소속일 때 금메달을 땄지만, 면제가 안 됐다“고 덧붙였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농구에서 금메달을 딴 현주엽 LG 세이커스 감독의 경우 당시 상무 소속이었음에도 현역 군인은 병역 면제 혜택을 받지 못한다는 당시 법령에 따라 만기 전역해야 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7
  • 금 : 72.35하락 0.43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