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경심 교수 4차 소환… 사모펀드·노트북 행방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DB.
사진=뉴스1 DB.

조국(54)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4번째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에 있다.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해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과 노트북의 행방에 대해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정씨의 자산관리인 김경록(37)씨는 자신이 노트북을 보관하다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일인 지난달 6일 정 교수의 요청을 받고 서울 켄싱턴 호텔에서 노트북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검찰은 이날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 신병 처리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3일 첫 조사를 시작했으며 5일, 8일에 이어 이날 4번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 교수는 혐의 상당 부분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23:59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23:59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23:59 06/14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23:59 06/14
  • 금 : 72.01상승 0.8323:59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