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제51사단, 드론 활용 민·관·군·경 통합방위체계 구축 시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염태영 수원시장(왼쪽 세 번째)이 김인건 제51보병사단장으로부터 통합방위체계에 활용되는 드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사진제공=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왼쪽 세 번째)이 김인건 제51보병사단장으로부터 통합방위체계에 활용되는 드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는 제51보셩사단과 지난 11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예비군 드론 감시정찰분대 1차 도입 사업의 일환으로 ‘드론 활용 민·관·군·경 통합방위체계 구축 시연’ 행사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행사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인건 제51보병사단장,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김미경 수원시의회 안전교통건설위원장 등을 비롯해 소방, 경찰, 방위협의회, 군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경기 서남부 11개 시 지역을 관할하는 51사단은 다목적 감시정찰용 드론 체계를 도입, 테러나 재난재해 상황에서의 활용하기 위해 이번 시연회를 마련했다.

시연회에서는 204km에 달하는 경기서남부의 리아스식 해안에 적이 침투하는 상황과 산불이 발생한 재난 시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하게 실시간으로 활용되는 드론의 모습이 상영됐다.

또 월드컵경기장에 테러범이 침투해 폭발물을 설치한 상황을 가정하고, 발생부터 진압까지 드론이 활약하는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줬다.

이같은 민·관·군·경 통합방위체계 구축을 위해 수원시 등 10개 지자체가 예비군 육성지원예산을 지원했으며, 수원시는 LTE 기반 영상전송 체계 서버 예산도 지원했다.

51사단은 다가오는 인구절벽과 육군병력 감축을 골자로 한 국방개혁 진행 상황에 혁신적으로 대응하고, 후방에서 드론을 적극 활용하도록 지역예비군 기동대에 드론 감시정찰반을 편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수원시 등 10개 지자체가 예비군 육성지원예산을 지원했으며 수원시는 통합관제체계 구축을 위한 예산도 지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적조사 등 드론을 활용한 행정은 이미 일상화됐지만 테러·재난과 같은 위급 상황 속에서 시민을 지키는데 효과적으로 드론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의미있는 자리”라며 “드론산업화의 전진기지로써 수원시의 장점을 살려 예비군과 드론을 활용한 안보체계 확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