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고백 "전성기 시절 행사비만 1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리수 박명수의 라디오쇼 출연.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 캡처
하리수 박명수의 라디오쇼 출연.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 캡처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전성기 시절을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하리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하리수는 이날 “2년 전에 돌싱이 됐는데 다큐나 그런 예능만 섭외가 와서 다 거절했다”며 “박명수 오빠 이름보고 재미있게 놀다 와야겠다 생각하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명수가 “’탑골가요’라고 해서 예전 음악방송 영상이 화제다. 하리수의 무대영상이 화제던데”라고 하자 하리수는 “예전에 정말 청순했구나. 예뻤구나 생각이 들더라”며 웃었다.

‘당시 하루 행사비로 1억을 벌었다고 들었는데’라는 말에 하리수는 “맞다. 정말 바빴다. 집에 들어가 있는 시간이 하루 30분에서 1시간이었다. 3일 동안 잠 한숨 못 잔 적도 있다”라고 고백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