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연내 ESS 화재 원인규명… 화재 확산방지 제품 출시 준비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LG화학
/사진=LG화학
LG화학은 잇단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사고와 관련해 안전성 조치를 강화하고 올해 말까지 원인규명을 하겠다고 14일 밝혔다.

LG화학은 외부의 전기충격으로부터 배터리를 보호하기 위해 모듈퓨즈, 서지 프로텍터, 랙퓨즈 등의 안전장치를 설치했다.

또한 절연에 이상 발생시 전원을 차단시켜 화재를 예방하는 장치인 IMD 안전장치를 함께 설치했다. 기존 사이트는 이미 교체 지원됐으며 신규 사이트에 대해서도 필수적으로 설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화재확산 위험성을 차단하기 위해 현재 화재확산 방지제품 출시를 준비 중이다. 현재 국제인증을 시험 통과한 상태로 추가 테스트가 마무리되는 대로 관련 시스템을 적용해 화재확산 위험성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추가적으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파이어프루프 HDD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파이어프루프 HDD는 일종의 블랙박스와 같은 개념으로 화재가 발생돼도 관련 기록이 소실되지 않도록 HDD를 보호하는 장치이다.

LG화학은 설치업체에 대한 교육도 실시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교육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도 함께 실시했다.

이외에도 안전성 강화 조치와 함께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동일한 이슈가 없도록 화재 위험을 예방하고 실사용자의 추가적인 피해를 없애고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LG화학은 “최근 발생한 화재의 경우 아직 원인이 나오지 않았지만 선제적인 조치의 일환으로 2017년 남경산 배터리를 포함한 사이트는 화재를 방지하기 위해 70%로 제한가동 중”이라며 “손실비용에 대해서는 당사가 부담해 사업주들의 부담을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확한 원인규명을 위해 정밀 실험 및 분석은 물론 사이트에서 보다 가혹한 환경에서의 시험까지 포함해 올해 말을 시한으로 진행할 계획”이라며 “이 결과에 따라 필요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고 만약 명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더라도 교체를 포함한 보다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3.20하락 4.0214:18 05/26
  • 코스닥 : 874.05상승 1.3614:18 05/26
  • 원달러 : 1268.70상승 4.114:18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18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18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