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야권 반응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뉴스1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야권은 화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돌리고 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4일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혼란에 대한 책임은 조국과 문재인 대통령의 몫이다"라며 "국민 분열과 혼란에 대해 사과조차 하지 않은 조국은 국민 분열의 '불쏘시개'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 1달여 간은 자격없는 국무위원과 그 자를 비호하기 위한 문 대통령의 오만한 국정운영이 나라를 얼마나 혼란스럽게 만들 수 있는지 확인한 시간이었다"라며 "법치를 무너뜨리고 국민을 기만한 조국의 사퇴는 지금도 그 때가 늦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민 목소리를 외면하더니 국정운영 지지율과 집권여당 지지율이 폭락할 위기가 오고서야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것인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무자격 장관을 임명해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트린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민을 위해, 검찰개혁을 위해, 자기 자신을 위해 다행스러운 선택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장관은 '본인이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하다'라고 했으나, 처음부터 장관직을 고사했다면 국민적인 갈등과 분열도 없었을 것이다"라며 "이제 국민들의 검찰 개혁 요구에 국회가 응답할 차례다. 갈등을 중단하고 검찰개혁법안들이 여야 합의로 원만히 처리될 수 있도록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복원할 것을 여야 각 당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또 "조 장관의 사퇴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라며 "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라"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뉴스1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도 이날 조 장관의 사퇴 소식과 관련해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 스스로 저지른 이 잘못에 대해 반성하고 사죄하라"라며 "다시는 이런 잘못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라"라고 요구했다.

유 의원은 "처음부터 이 문제는 조국 개인이 아니라 문 대통령이 문제였다"라며 "조국 임명에 반대하는 국민 목소리는 아예 듣지 않은 문 대통령의 지독한 오기와 오만이 나라를 분열시키고 국민과 청년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헌법을 지켜라"라며 "끝까지 불법과 부정을 파헤쳐 진실을 밝히고 민주공화국의 법을 수호하라. 정의와 공정이 살아있음을 증명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0%
  • 0%
  • 코스피 : 2634.15상승 41.8112:21 05/20
  • 코스닥 : 875.17상승 11.3712:21 05/20
  • 원달러 : 1272.10하락 5.612:21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2:21 05/20
  • 금 : 1841.20상승 25.312:21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자료 확인하는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D-12 6.1 지방선거, 인사하는 김은혜 국힘 경기지사 후보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