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방탄소년단 정국 CCTV 유출자, 법적 대응 그대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장동규 기자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장동규 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소속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노래방 CCTV 유출자에 대해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14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빅히트 측은 이날 정국의 노래방 CCTV 유출자 고소와 관련해 “기존 입장과 같다”고 전했다.

앞서 한 언론매체는 빅히트 측이 최근 정국과 여성 타투이스트 A씨가 함께 있는 모습이 담긴 CCTV를 유출한 거제도 소재 노래방 관계자 B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법 위반 및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정국은 지난달 17일 휴가 중 거제도를 방문해 지인 A씨를 포함한 타투샵 직원들과 만나 시간을 보냈고, 이 과정에서 정국이 A씨와 백허그를 하는 듯한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이 공개돼 열애설이 불거졌다.

당시 빅히트 측은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다”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이어 “아티스트(정국)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돼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5:30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5:30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5:30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6
  • 금 : 1807.40하락 16.415:30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