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사이클, 진천서 트랙 최강자 가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대한자전거연맹
/사진제공=대한자전거연맹
아시아 사이클이 충북 진천에서 트랙 최강자를 가린다.

아시아사이클연맹이 주최하고 대한자전거연맹이 주관하는 '2019 아시아 사이클 트랙 선수권'(아시아트랙선수권) 대회가 오는 17~21일 충북 진천벨로드롬에서 열린다.

아시아트랙선수권은 2003년 이후 16년 만에 한국을 찾아왔다. 이번 대회는 2020 도쿄올림픽 사이클 종목의 출전권 획득에 매우 중요한 대회로, 아시아 20개국 348명의 선수와 169명의 임원이 참가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트랙대회다.

우리 국가대표 선수로는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금메달 4개를 획득한 나아름을 비롯해 여자 단거리 간판인 이혜진 등 국내 최정상의 남녀 선수들이 출전해 금빛사냥에 나선다.

이번 대회는 특히 대한체육회의 도움으로 그동안 일반인들의 접근이 제한된 진천선수촌 내의 벨로드롬에서 대회가 열려 평소 진천선수촌이 궁금한 사이클 팬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회는 SPOTV의 유튜브와 페이스북 채널, 그리고 네이버TV에서도 중계될 예정이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