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폭로 "계란으로 바위치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PD수첩' 이해인. /사진=MBC 방송캡처
'PD수첩' 이해인. /사진=MBC 방송캡처

'프로듀스 101'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던 연습생 이해인이 프로그램 조작을 주장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PD수첩’은 ‘CJ와 가짜 오디션’편을 통해, 프로듀스X101·아이돌학교 등 CJ ENM이 진행하고 CJ계열 방송사를 통해 전파를 탄 오디션 프로그램의 실체를 파헤쳤다.

이해인은 “내가 겪은 일이지 않느냐. 내가 직접 입을 열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PD수첩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해인은 ‘아이돌학교’에 대해 “시작부터 조작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해인은 "처음에 오디션 장에 가지 말라고 이야기를 해서 준비를 안 하고 있었는데 촬영 전날 작가님이 '너는 가주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왜냐하면 내가 '프로듀스' 시리즈에 참여한 적도 있고 인지도가 있는 연습생이기 때문이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1, 2차 시험을 통해 선발됐던 최종 도전자들도 3000명이 모였던 2차 시험인 오디션장에 제대로 간 이가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이돌학교'의 진행 과정도 문제가 있었다고 했다. "칭찬을 받았는데도 떨어졌다. (떨어지는 게) 이미 정해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외부와 단절된 생활이 이어졌다고 밝히기도 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방송을 통해 공개됐던 핑크빛 내무반은 페인트칠을 한지 얼마 되지 않았고, 예민한 연습생들은 피부병이 날 정도였다고 했다.

'PD수첩'에서는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다는 또 다른 연습생들을 만났고, 제작진이 짜놓은 각본대로 새벽까지 촬영하는 일도 많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제대로 먹을 것을 주지 않아 일부 연습생은 창문, 방충망을 뜯어 탈출한 적도 있다고 했다. 또한 연습생 B는 생리를 안 했고, D는 두 달 동안 하혈을 한 적이 있었다고 했다. 또한 생방송에서 카메라 뒤에 제작진이 금지어 목록을 보여주며 언급하지 말라고 했다는 말도 나왔다.

'PD수첩'은 이해인이 출연했던 '아이돌학교' 연출을 맡은 PD와 전화 통화를 했고, 해당 PD는 "감금이란 거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음식을 주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급식소가 있었다. 밥을 잘 먹어서 살 찌는 게 걱정"이라고 하기도 했다.

이후 'PD수첩'은 이해인이 상위권에 있다가 탈락, 이에 팬들이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인증 게시글에 5100여표가 올라왔지만, 방송을 통해 제작진이 공개한 이해인의 표와 2300표 차이가 났다.

이해인은 'PD수첩'과 만남에서 '아이돌학교' 탈락 후 당시 회사에서 "널 위한 팀을 만들어 주겠다. '아이돌학교 1반'이란 팀을 만들어서 데뷔시켜주겠다"는 제안이 있었다고 했따. 또 CJ ENM이 전속계약을 제안, 1년 안에 데뷔시켜 줄 것을 약속했지만 이는 지켜지지 않았다고 했다. 이와 함께 '아이돌학교'에서 탈락하던 그 무대 후, 아버지가 CJ ENM에 문제를 제기한다고 했을 때 이를 반대하기도 했었다고 했다. 계란으로 바위치기 격이라는 것 때문이었다.

이에 대해 ‘아이돌학교’ PD는 “최종 경연 투표는 내가 담당하지 않아 정확히 모른다”고 해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