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유통 등 코레일 계열사, 12개 사업 총 104억원 손실로 폐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코레일유통
/사진제공=코레일유통
코레일 계열사들이 추진한 사업 중 매출부진 등으로 중도 포기한 사업이 총 12건으로 104억원의 운영손실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의원은 코레일유통(주)의 온라인쇼핑몰 사업은 2011년 12월에 시작해 3년 후(2015년 1월) 폐지했으며 약 5억7000만 원의 적자가 발생했고, 꽃배달 사업은 매출규모 하락과 품질관리의 한계로 수익 없이 2015년 12월에 폐지했다고 16일 밝혔다.

코레일네트웍스(주)의 레스토랑 사업은 2011년 1월부터 5년간 서울역에 운영하였지만 3억 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또, 자전거셰어링사업은 2013년 5월부터 2016년 4월까지 운영하였지만 계속적인 손실 증가로 폐지했고, 카세어링사업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약 25억 원의 적자를 발생하고 경쟁력 한계로 폐지됐다.

코레일관광개발(주) 렌터카 사업은 2010년 11월 사업개시 이후 지속적인 누적손실이 발생하였고 관광사업 활성화를 위해 시작한 해외여행 사업은 2012년 사업개시 이후 8억원의 누적손실로 2015년 3월에 폐지했다.

또, 관광상품인 곡성강빛마을 펜션 사업은 누적 운영손실 증가로 2018년 12월에 폐지했고, 화천철도 테마파크 사업도 2012년 2월에 시작하였지만 계속적인 관광객 감소로 누적적자가 발생하여 2018년 10월에 폐지됐다.

박재호 의원은 “코레일은 계열사의 운영손실로 인해 폐지된 사업이 다수 발생하였지만 계열사에 대한 직접적인 ‘감독’ 과 ‘기업진단’을 진행한 사례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